본문 바로가기


CHEONGJU MUSEUM OF ART 전시

지난 전시

홈 전시 지난 전시
기획전
CJAS 9기 오픈스튜디오, 24개의 밤, 25번째의 낮 / 24 Night 25th Day CJAS 9th Open Studio 24 Night 25th Day
더보기
닫기

전시
안내

  • 작가명
  • 전시기간 2016-04-01 ~ 2016-04-10
  • 전시장소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전시개요

intro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가 9번째 오픈스튜디오를 개최한다. 이번 오픈스튜디오는 ‘24개의 밤, 25번째의 낮’이라는 주제로 입주작가 24명의 작업과 아카이브, 15개의 스튜디오를 개방한다. 이번에 설정된 주제의 의미는 이렇다. 일 년간 24명의 각기 다른 작가들과 분절의 시간을 마주하다보니 일 년이라는 물리적 카테고리 안에서 만들어진 잠재성의 언표다. 그들 서로가 나누었던 인연의 끈, 특이한 혹은 서술할 수 없는 밤과 낮, 예술가와 예술 사이에서 대화하고, 즐기고, 나누며, 기록한 것이 24개의 밤과 25개의 낮으로 은유되었다. 이 일 년의 레지던스 프로그램은 그들의 공동체 안에서 만난 특이성의 기록이며, 뾰쪽하게 내밀은 모종의 예술이었고, 또 다른 밤과 낮을 연결하는 추억의 시간으로써 그 각각 나름의 개인의 역사로 솟았을 것이다. 이 공간, 작가들에게 무수한 의미가 생성되었을 일 년,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는 다양한 의미와 사건을 가로지르며 첨예했고 때론 무던한 시간을 말없이 함께한 공간이었을 것이다.

그 궤적에서 9기 작가들은 6월 ‘워밍업전’을 전초로 작품에 대한 작가들의 의견을 주고받는 작가 프리젠테이션과 워크숍을 진행하며 입주기간의 활동에 대한 포문을 열었고, 또 개인의 다층적인 외부활동을 연계하면서 다양한 정보를 주고받는 시간들을 가졌다. 이어서 릴레이전 프로젝트의 첫 번째 전시로 조각가 기보 카츠유키Gibo Kastuyuki의 나무 조각작업과 평면에 대한 독특한 해석을 이끌었던 이주은 Lee Ju Eun 작가의 설치작업은 노동의 가치를 통해 물질과 시간을 해석하는 묵직한 작품들로 선보였고 또 다양한 비평가들과 큐레이터들에게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전 이도현Lee do Hyun 작가와 최제헌 Choi Je Hun 작가의 아방가르드한 기획전 ‘두장면전’과 또 뜨거운 여름의 스튜디오의 연례기획전이었던 이충우Lee Choong woo작가, 이자연Lee Ja Yeon작가 초대전 ‘논스톱전’은 그간 다양한 작품활동을 전개한 출신 작가들이었던 만큼 스튜디오전시 공간을 새롭게 해석하여 풍성한 관람의 시지각적 유희를 주었다.

이후 청주를 벗어난 각 지역에서 펼쳤던 작가들의 크고 작은 개인전과 그룹전들은 그 섬세한 감각을 들여다보기에 충분한 시간들과 교류의 아이템이었다. 이어 8월말 여름의 마지막 선에서 여행사건으로 기록된 제주도 서귀포 브릿지 프로젝트 전시는 끈끈한 어떤 예술적 소통과 아이디어로 진행되었던 생성의 기록이었다. 그 풍성한 바람의 에너지들은 당분간 그들의 몸 안에 지속되어 계속 이어진 다음 릴레이 전시 프로젝트에서도 촘촘히 그 활동을 보여줬다. 이후 백인혜Paik In Hye의 시간을 추억하다Remember the time과, 박혜경Park Hye Kyung의 소리 없이 다가온 것들의 진술 Ⅱ Statements of Things that Came Soundless Ⅱ의 전시와 3개월 거주 스튜디오 작가로서 기획자이면서 평론가인 아디나 메이Adeena Mey의 기획전 ‘쿤스트할레 고고학KUNSTHALLE ARCHAEOLOGY’과 이규식Lee Kyu Sik 작가의 ‘옵세션Obsession ’이란 작품전으로 이어진 릴레이 전시는 오택관Oh Taekwan의 그래픽쳐스-흔적GRAPICTURES-trace, 고경남Ko Kyung Nam의, 낮도깨비 설법전파자, 기민정Key Min Jung의 사랑의 정치, 안유리Yuri An의 항해하는 말들 Sailing Words, 한진Han Jin의 아득한 울림 Sound from a distant space, 황호빈HUANG HAOBIN의 낄夾협 Hoyb, 노경민Rho Kyoung Min의 혼자만의 방 A Room of One's Own, 김미래Kim Mirae의 거리의 무법자The Street outlaw, 엘마 베스트너Elmar Vestner의 에코ECHO, 한순구의 선을 넘어서Beyond the Line, 김지선Kim Ji Seon의 섭씨 공간℃ The Temperature of Unknown Place, 박지희Park Jee Hee의 상상 상상 장면  Imagine scientific imaginary scene, 유의정Yoo Eui Jeong의 부유Floating, 시모코가와 츠요시Shimokogawa Tsuyoshi의 한국에서, 관념의 풍경 In Korea/ Ideology Scenery, 요건 던호펜 Jürgen Dünhofen의 근시 Myopia, 아주사 우에노Azusa Ueno의 여린 간격Interval of Fragility, 김기성Kim Ki Seong의 아틀라스코프 Atlascope, 폴 쥐르커Paul Zuerker의 에이리언 Alien까지 독특하게 해석된 작가개별의 기량을 보여줬다. 또 이후 비평가들과 함께한 공동워크숍은 작가들의 작업에 대한 비평적 만남이었으며 전방위적 조언자 역할을 하였다. 또 함께 참여한 관람자들과 자신의 작품에 대한 시각적 검증과 또 다른 가치와 가능성능 제기하는 창의적인 시간이었다.

이렇게 이어진 청주스튜디오의 레지던스 프로그램에서 작가들은 ‘모든 예술적 사건들은 무엇인가?’라는 잠재적인 질문에 그만의 생각과 실험들을 실천하고, 또 무수한 창의적인 담론과 교감을 나누며 예술의 또 다른 가능성을 찾았다. 하나의 존재에서 존재로 이어지는 시간의 궤적에 이 일 년의 어떤 시간, 밤과 낮을 엮는 그 배열 속 조촐한 추억은 작가들의 예술론에 많은 시간과 은총을 가져다주는 계기가 되었을 것이라 믿는다. /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Cheongju Art Studio holds the 9th Open Studio event.  This Open Studio's theme will be ‘24 Nights, 25th Day’ and it will open up the work and archive of 24 residential artists and 15 studios.  This is the meaning of the theme: it is a statement of potentiality created within the physical category of a year while working with 24 artists and the segmented time.  The friendship they have shared, the particular or indescribable nights and days, and what have been conversed, enjoyed, shared, and recorded in between artists and art have been described as 24 nights and 25 days.  This year's residence program must have become a record of particularity met within their community, a form of art presented acutely, and their personal history as a time of memory that connects different nights and days.  Within this space and a year that must have created countless meanings for the artists, Cheongju Art Studio must have been a space that has existed with them through the acute and blunt times of various meanings and events. 

On this trajectory, the 9th artists have presented their activities from the residence through the artist presentations and workshops to exchange opinion, starting with the 'Warming Up Exhibition' in June.  They have also related their multilateral external activities to exchange information.  For the first exhibition of the Relay Project, Sculptor Gibo Kastuyuki's wooden sculpture and Lee Ju Eun's installation for unique interpretation of 2D were presented as significant artworks that interpret materials and time through the value of labor and earned positive reviews from various critics and curators.  The special Avant-garde exhibition, "The Exhibition of Two Scenes," of Lee Do Hyun and Choi Je Hun and the studio's annual special exhibition of the two invitational artists, Lee Choong Woo, and Lee Ja Yeon, titled 'Nonstop' in the hot summer, newly interpreted the studio's exhibition space for a rich experience of visual and perceptual joy based on their broad-ranged artistic activities. 

The solo shows and group exhibition of artists held in various regions outside Cheongju have given us enough time and exchange for us to peek into the delicate senses. Seogwipo Bridge Project Exhibition in Jejudo, which was recorded as a trip on the last line of summer at the end of August, was a record of creation with certain artistic communication and ideas. The abundant energy of wind continued in their bodies for a while and in the next relay project. Later, the Relay Exhibitions continued onto In Hye Baik's Remember the Time and Hye Kyung Park's Statements of Things that Came Soundless Ⅱ, to the special exhibition 'KUNSTHALLE ARCHAEOLOGY’ of Adeena Mey, an artist, director, and critic who stayed in the studio for 3 months, to Lee Kyu Sik's ‘Obsession.’ Each artist presented unique talents though the Relay Project from Oh Taekwan's GRAPICTURES-trace, to Ko Kyung Nam's Daytime Goblin Preachers, to Key Min Jung's the Politics of Love, to Yuri An's Sailing Words, to Han Jin's Sound from a Distant Space, to HUANG HAOBIN's Caught Between, to Rho Kyoung Min's A Room of One's Own, to Kim Mirae's The Street Outlaw, to Elmar Vestner's ECHO, to Soon Gu Han's Beyond the Line, to Kim Ji Seon's The Temperature of Unknown Place, to Park Jee Hee's Imagine Scientific Imaginary Scene, to Yoo Eui Jeong's Floating, to Shimokogawa Tsuyoshi's In Korea and Ideology Scenery, to Jürgen Dünhofen's Myopia, to Azusa Ueno's Interval of Fragility, to Kim Ki Seong's Atlascope, to Paul Zuerker's Alien.  The joint workshop with the critics was a critical encounter with the artist's work and served as an all-directional advisor.  It was a creative time where the artists visually analyzed and suggested different values and possibilities with the participating audiences.

The artists at Cheongju Studio's Residence Program practiced their thoughts and experiments in response to the potential question of ‘What are all artistic events’ and shared numerous creative discourses and empathy in search of a new horizon of artistic possibilities.  The humble memories of certain times of this year and the arrangements of night and day in this trajectory of time from one being to another being must have been a chance that has brought many times and blessings to the artistic theory of artists. / Cheongju Art Studio

작가소개

 

부대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