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시

현재 전시

홈 전시 현재 전시
 
기획전
래디컬 아트 Radical Art
더보기
닫기

전시
안내

  • 작가명 박기원, 박정기, 안시형
  • 전시기간 2019-02-08 ~ 2019-03-31
  • 전시장소 오창전시관

전시개요

 

청주시립미술관 오창전시관에서 열리는 래디컬 아트(Radical Art)는 퍼블릭 아트 프로젝트 아트 인 라이프(Art in Life)”의 연계전시로 진행됩니다. 도서관과 미술관이 공존하는 문화공간에서 개최되는 이번 전시는 장소 특정적이고 급진적인 작업을 선보여온 박기원, 박정기, 안시형 작가의 대표 작품을 소개합니다.

 

전시의 키워드인 래디컬(Radical)뿌리와 원천또는 급진적이라는 두 가지 의미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다시 말해 전시는 공공미술에서 말하는 장소 특정성과 오창이라는 도시에 그 뿌리를 두는 동시에, 그동안 현대미술에서 두드러지지 않았던 급진적인 작업을 소개하는데 의미를 두고 있습니다.

 

박기원은 주어진 공간을 최소한의 형식과 재료들로 새롭게 구현하는 작업을 선보입니다. 전시장에 들어서자마자 마주하게 되는 <엑스>는 우리 주변에서 구할 수 있는 사선2도 테이프를 전시장 벽면과 바닥 전체를 에워싼 작업으로, 아무것도 없음을 상징하는 X(0)를 통해 사람의 균형과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선 같은, 제로상태를 나타냅니다. 이번 전시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뜨거운 물>은 즉각적으로 감지되는 대기와 공간의 분위기를 표현한 것으로, 붉은 빛에 의해 용암이 흐르는 듯한 느낌을 받게 합니다.

 

박정기는 지금까지 공간 프로젝트를 통해 ()실현된 일련의 작업들을 선보입니다. 동양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붓걸이>부터 독일 뮌스터 도시공원의 전시공간을 하나의 작품이 아닌 전시 공간 자체를 전시하는 공간 설치 작업으로 구현한 <미술관을 위한 미술관>, 뒤러의 동판화인 <멜랑콜리아>에서 착안한 <섬 멜랑콜리아> 등 공간에 대한 작가의 직관적이면서도 감각적인 접근을 통해 예술로 변화된 공간들의 새로운 변화를 소형 모델을 통해 보여줍니다.

 

안시형은 우리 주변하게 발견되는 오브제와 그 오브제가 가지고 있는 지극히 개인적이고 사적인 내러티브를 관람객에게 제시합니다. <>은 건축물 폐자재에 박혀 있던 구부러진 못을 망치로 핀 작업으로, 본연의 성질은 사라지고 연약한 모습만이 남은 오브제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강돌 만들기>는 강가에서 버려진 깨진 돌을 가져와 그라인더로 다듬어 만든 인공 조형물로, 강가의 사진과 오브제를 함께 보여줍니다. 이처럼 작가의 독특한 시선으로 구성된 이번 작업은 때로는 노동집약적이고, 유머러스하며, 세상에 대한 연민과 자기 성찰까지 느끼게 해줍니다.

 

이처럼 전시는 사각 프레임으로 제한된 공간에서, 움직이는 착시를 느끼게 한다거나, 공간 안에 또 다른 공간이 형성된다거나, 일상의 사물들이 새롭게 보인다거나 하는 등 다양하고 새로운 경험을 관람객들에게 선사해 줄 것입니다.

 

 

 

작가소개

 

박기원(1964-)은 충북대학교 사범대학에서 미술교육을 전공했다. 성장공간(313아트프로젝트, 2016), Hidden Surface(갤러리아 콘티누아, 2016), 누가 미술관을 두려워하랴(국립현대미술관 과천, 2010) 등 국내·외에서 개인전을 개최했고, 한강예술공원 프로젝트(이촌 한강공원, 2018), 율동: 규칙과 운동감(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2017), 달은, 차고, 어지러진다(국립현대미술관 과천, 2016), 옅은 공기 속으로(금호미술관, 2015)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몽인아트스페이스(2007) 레지던시에서 활동했으며, 국립현대미술관 올해의 작가상(2010)과 제13회 중앙미술대전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박정기(1971-)는 독일 뮌스터 예술대학에서 아카데미 브리프(석사)와 마이스터 슐러 학위를 취득했다. 걷다 쉬다(대구미술관, 2018), 정원_2017 Hello! Contemporary Art1 야외설치 1977로부터(봉산문화회관, 2017), 달콤함의 무게(KAIST 경영대학 Research&Art Gallery, 2016) 등 한국과 독일에서 다수의 개인전을 개최했고, , 쉼표하나, 여가의 시작(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 2017), 봄의 제전(포항시립미술관,2017), 구사구용(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2016) 등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고양창작스튜디오(국립현대미술관, 2013)와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서울시립미술관, 2015), 금천예술공장(서울문화재단, 2016) 레지던시에서 활동한 바 있다.

 

안시형(1967-)은 동의대학교 예술대학에서 조소를 전공하고, 영남대학교 일반대학원 조소과를 졸업했다. 안목(춘자아트갤러리, 2016), Oh My God!_안시형의 재산목록(쌀롱 아터테인, 2014), 부미아트홀, 갤러리 위, 갤러리 메사에서 개인전을 개최했고, 일상의 예술; 오브제(뮤지움 산, 2018), 무작전(TL갤러리, 2018), 경남작가 특별전(김해 문화의전당, 2017), 영주미술 어제와 오늘(148아트스퀘어, 2017), 올해의 추천작가 조망전(아리랑문화센타, 2017)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부대행사

전시연계 행사
  • 부대행사 1
    • 행 사 명 : 작가와의 대화
    • 일시 : 2019-02-14
    • 장소 : 오창전시관
    • 내용 : 오후 2시
  • 부대행사 2
    • 행 사 명 : 개막 행사
    • 일시 : 2019-02-14
    • 장소 : 오창전시관
    • 내용 : 오후 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