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HEONGJU MUSEUM OF ART 전시

현재 전시

홈 전시 현재 전시
기획전
서인혜 Seo In Hye : 구멍 난 자리에서 춤을 추는 Dancing on the vanity 서인혜 Seo In Hye : 구멍 난 자리에서 춤을 추는 Dancing on the vanity
더보기
닫기

전시
안내

  • 작가명 서인혜 Seo In Hye
  • 전시기간 2021-12-02 ~ 2021-12-12
  • 전시장소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2층
  • 작품수 15점
  • 관람료 0원

전시개요

▶네오룩바로가기

 

2021-2022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는 15기 작가들의 입주기간 창작 성과물을 전시로 선보이는 릴레이 프로젝트를 진행한다입주작가 릴레이 프로젝트는 창작스튜디오 입주를 통해서 새롭게 도출된 작가 개인의 작업 방향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일반 관람객에게 소개하는 전시이다이번 15기 작가는 총 18명이 선정되었으며내년 4월까지 진행된다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최초의 여신이자 음악의 신인 여와<보천신화> 이야기가 있다. 어느 날 사방을 받치고 있던 네 기둥이 무너지고 하늘이 찢어졌다. 이때 여와가 오색의 돌을 빻아 달구어 하늘의 구멍을 깁고 큰 자라의 다리 네 개를 잘라 무너진 하늘을 보수하였다. 여기까지가 우리에게 전해져 오는 신화 속 이야기이다. 그런데 여와가 하늘을 메우는 데 쓰이지 않은오색 돌 하나가 있었다면? 하늘을 받치고 태양 빛을 내는 수많은 다른 돌무리로부터 홀로 뜯겨져 나온 그 편린에 귀를 기울여 보는 상상을 한다.

 

수천 년 전의 신화처럼 전례 없는 전염병으로 인해 일상의 모든 것, 보통의 시간들이 산산이 무너져 내렸다. 전시 <구멍 난 자리에서 춤을 추는>은 하나의 고정된 중심 소리로부터 빗겨져 나온 주변 음에 귀를 기울이고, 정상에서 벗어나 부서지고 기울어진 형태들을 다시 바라보는 것에서부터 시작한다. 중심 소리가 되지 못한 모호한 음 덩어리들, 무언가로부터 부서져 정체를 알 수 없는 파편들, 죽음과 장애의 가능태를 품고 있는 불온한 형상들을 바라본다.

 

누구나 예외 없이 점차 기울어지고 허물어져 사라지는 형태들은 늘 부정적으로 생각된다. 목적과 기능을 잃고 노쇠해진 표면에는 시간이 파편화되어 빼곡하게 박혀 있는 듯한 주름과 무늬가 있다. 표면에서 보이는 음영과 색조의 리듬감과 패턴을 하나의 음악적 요소로 바라보고, 시각 이미지를 음향 재료로 전환하여 새로운 공간 작곡을 시도한다.

 

우리 음악에는 시김새라는 장치가 있다. 음과 음 사이를 연결해주는 전통 악기 연주법인데 꾸며주는 음들이 수없이 뒤섞이기를 반복한다. 중심음과 주변음을 연결해주는 유연하고 부드러운 시김새의 원리를 통해, 남겨진 주변 음 덩어리들이 새로운 음악을 만들 수도 있고 전혀 다른 소리가 될 수도 있다. 이러한 시김새의 유연한 음악적 질료를 통해 일상의 구멍 난 자리를 둥글게 연결할 수 있는 가능성을 생각해 본다. ■서인혜

 

 

작가소개

서인혜는 이화여자대학교 동양화 전공을 졸업하고, 동대학원 동양화전공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작가는 동양화 매체를 기반으로 하는 설치미술을 중심으로 회화, 설치, 영상 등을 활용한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는 본인 보다 앞선 시대를 살아온 여성과의 연대와 연결점에 관심이 있으며, 개인의 기억을 공동의 기억으로 불러일으키는 작업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주요 개인전으로는 <나무껍질을 입는 몸,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대전(2020)>, <버무려진 막, 가창창작스튜디오, 대구(2019)> 단체전으로는 <당신의 K에 대하여, Sema 창고, 서울(2020)>, <2020 프리뷰,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 대전(2020)>, <9회 화가전-협력의 진화, ()한원미술관, 서울 (2018)>, <3회 뉴드로잉 프로젝트,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양주(2018)> 등이 있다.

 

부대행사

별도의 부대행사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