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HEONGJU MUSEUM OF ART 전시

예정 전시

홈 전시 예정 전시
기획전
김승현 Kim Seung Hyun : 낯선 우아함 Unfamiliar elegance 김승현 Kim Seung Hyun : 낯선 우아함 Unfamiliar elegance
더보기
닫기

전시
안내

  • 작가명 김승현 Kim Seung Hyun
  • 전시기간 2021-10-16 ~ 2021-10-27
  • 전시장소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1F + 윈도우갤러리
  • 관람료 0원

전시개요

▶네오룩바로가기

 

 

2021-2022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는 15기 작가들의 입주기간 창작 성과물을 전시로 선보이는 릴레이 프로젝트를 진행한다입주작가 릴레이 프로젝트는 창작스튜디오 입주를 통해서 새롭게 도출된 작가 개인의 작업 방향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일반 관람객에게 소개하는 전시이다이번 15기 작가는 총 18명이 선정되었으며내년 4월까지 진행된다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최근 몇 년 간 위장이라는 주제로 작업을 해왔다타인에게는 무의미하지만 나에게만 의미있는 위장이라는 행위를 통해 나 자신을 숨기고 가리는 작업이었다투구나 갑옷 등 구체적인 형태가 있는 것들을 만들었다올해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에 입주할 당시에도 이러한 작업을 이어갈 계획을 했었다항상 무엇을 만들지에 대한 고민이 앞섰다내가 전달하고 싶어 하는 메시지를 표현해낼 구체적인 대상이 필요했던 것이다메시지보다 만들 대상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다 보니 이게 맞는 건가?’하는 의구심과 함께 회의가 찾아왔다내 생각을 잘 전달할 방법을 찾기 보다는 메시지를 표현해내기 적당한 대상을 물색하기 급급했다어떤 명확한 대상을 만들겠다는 생각 때문에 내 상상의 폭을 좁히고 작업의 범위를 제한한다는 느낌이 들었다시각예술을 하기 때문에 대상이나 형태에 대한 중요성에 대해서도 물론 생각해봐야 할 문제지만 내 경우에는 이것이 주객전도가 된 듯하다작업의 연속성이라는 틀에 갇히기가 싫다. ‘해오던 게 있으니까.’, ‘여기서 작업을 바꾸면 안 좋아 보이겠지?’ 이런 생각을 하는 것이 싫어졌다재료나 표현 방식이 바뀐다고 내가 변하는 것은 아니다오히려 연속성이라는 틀에 갇혀 내 자신을 제한하는 것보다 변화의 필요성을 느끼고 작업의 방향을 달리 하는 시도를 해보는 것이 나에게 더 의미가 있으리라 생각한다.

 

이번 작업은 빗자루로 원을 만들 수 있을까?’라는 작은 의문에서 시작되었다내가 가지고 있던 빗자루는 직선적인 형태에 딱딱한 성질을 가지고 있는 물체이다. ‘을 그리거나 만들기 위해서는 곡선으로 그린다거나 부드러운 재료로 구를 만들거나 하는 방법이 일반적이라고 할 수 있다어떻게 보면 원곡선구와는 반대되는 성질을 가진 빗자루로 이를 표현할 수 있겠는가 라는 의문이 들었고 이를 실현시킬 실험을 하기 시작했다그간의 작품이 다분히 구상적인 작품이었고 그러한 것들에서 의구심과 회의감을 느꼈기 때문에 원이라는 단순하면서도 기하학적인 형태에 매력을 느꼈다원의 형태를 기본으로 내 상상과 감각을 더해가는 작업으로 발전시키려는 생각이다.

 

우리가 주로 사용하는 빗자루나 먼지털이는 형형색색의 촌스러운 형광색으로 되어 있으면서 화려하기까지 하다는 느낌을 준다이것들이 모여 형태를 이루면 거대 조형물과 같은 느낌을 낼 수도 있다고 생각했고 내 작품이 그렇게 보였으면 한다는 생각도 들었다플라스틱 빗자루와 먼지털이 등은 아주 값싼 물건들이다편하게 사용하고 약간 망가지거나 훼손되어도 언제든 버려도 괜찮다고 생각할 것들이다흔하디 흔하고 가치있는 물건이 아니다 보니 생활 속에 마주쳐도 존재를 인식하지 못 하고 지나쳐버리기도 한다늘 사용하는 물건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평소와는 다르게 보일 때가 있다내가 작업에서 오브제를 주로 사용하는 이유이기도 한데 평소 보던 물건이 다르게 보일 때 느껴지는 어색함과 신선함이 좋다는 것이다가벼운 마음으로 사용하던 빗자루를 내가 재료로 선택하고 작업을 시작하는 순간 싸구려 빗자루는 예술작품의 일부가 되는 것이다내가 가지고 있는 물건들과 대화를 나누고 그 물건이 나에게 의미있게 다가오는 순간 그것은 물건에서 재료로 바뀐다그 순간을 포착하는 것이 예술적 발견이고 그곳에 내 상상을 더해 작품을 내놓는 것이다이런 역전이 내게 주는 즐거움이 있고오브제를 자주 사용하게 하는 것 같기도 하다.

 

빗자루나 먼지털이의 본래 기능이나 역할은 상실하고 그것들이 모양(형태)나 색그 자체를 이용하는 작업이었으면 한다커다란 원형의 형태와 촌스럽고 화려한 형광색의 색감이 먼저 관객의 눈에 들어올 것이다작품에 점점 다가가면 바닥을 쓸고 청소할 때 쓰는 빗자루와 먼지털이라는 존재를 확인하고관객들에게 이것이 우리가 평소에 쉽게 지나치던 그 물건들이라는 사실을 알았을 때 일종의 쾌감과 재미를 전하고 싶다우리는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점점 지쳐가고 있다누군가에게는 내 작업이 숲이나 꽃 처럼 보일 수도 있고코로나 바이러스처럼 보일 수도 있다작품과 마주했을 때 자신만의 무언가를 떠올리며 한번 웃고 지친 마음을 달랬으면 좋겠다.

 

예술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던지는 것이 내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것이 예술이고 누구나 예술가다.’라는 어떤 작가의 말을 나는 참 좋아한다우리 주변의 어떤 것이든 예술이 될 수 있고 그렇기에 관찰하고 수집하고 대화해야 한다앞서 이야기한 일련의 이유들로 인해 회의와 의구심이 들었기에 작업에 변화를 주어야겠다고 생각했다즉 이번 전시는 회의와 의구심으로부터 시작 된 실험이자 시도인 셈이다구체적인 대상을 만들기 보다는 단순하고 기하학적인 원을 기본 틀로 만들기로 했고 최대한 재료는 가공하지 않고 드러내는 방법을 택했다나에게 있어서는 그동안 하지 않았던 것에 대한 시도이자 실험인 것이다과거의 나로부터 변화하는 시점에 서있는 이번 전시를 준비하며 느꼈던 고민을 앞으로도 연구하며 작업을 이어갔으면 한다김승현

 

작가소개

김승현은 충북대학교 미술과 조소전공을 졸업하고교토시립예술대학 대학원 미술연구과 조각전공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일본에서 약 7년간 생활하며 학업과 작품 활동을 하던 작가는 2020년 한국으로 귀국했다작가는 자신의 전공인 조각을 중심으로 평면설치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주로 일상에서 사용되는 오브제를 사용한 작업을 하는데입체나 설치 뿐만 아니라 평면 작품에서도 이미 존재하는 이미지를 조합하여 작가의 시각을 보여주는 방식으로 작업하고 있다. '위장'이라는 주제로 작품 활동을 하는 작가는 투구이자 껍데기를 만들고 마스크이자 위장의 도구를 만들며 무엇인가 되고 싶은 을 하다가 무엇도 되지 못한 아이러니를 만든다주요 개인전으로는 <"가려진 나가리는 나 camouflaged청주시립미술관 오창전시관, 2019>, <"された自分自分 camouflaged" 아자부주반 갤러리(도쿄일본), 2019>, <"CAMOUFLAGE" 마로니에 갤러리(교토일본), 2017> 등이 있다단체전으로는 <"2020 강원키즈트리엔날레강원도 홍천군 일원, 2020>, <"LAYERD COMPETITION & EXHIBITION” 갤러리 레이어드(부산한국), 2020>, <"꽁시꽁시 2019 ; 안녕하신가요?" 프로젝트 스페이스 공공연희(서울한국), 2019>, <"OPEN STUDIO X 5" A.S.K(교토일본), 2017> <한일교류전 "OJYAMA" 교토시립예술대학(교토일본), 2017>등이 있다. 2017년에는 A.S.K(교토일본)이라는 아티스트 레지던시에 소속되었고, 2021년 현재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에 소속되어 있다.

 

 

부대행사

별도의 부대행사가 없습니다.